Austrian-Korean philharmonic orchestra

1/3

음악은 세계의 공통언어라고 합니다. 음악이 다른 말을 사용하는 사람들 간 마음을 열어주는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다양한 악기들이 조화를 이루어 아름다운 음악을 만들어내는 오케스트라는 가장 고도화된 세계 공통언어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요?

 

한-오스트리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Korean-Austrian Philharmonic Orchestra)는 1999년 당시 반기문 주오스트리아 대한민국 대사(전 유엔 사무총장)가 Heinlich Neisser 오한친선협회장과 협력하여 언어와 문화가 다른 양국 국민들 사이에 마음과 마음을 연결해 주는 문화교류의 장으로 창단하였습니다. 달리 말하면 한-오스트리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이하 한오필)는 마음의 언어로서, 양국 국민간 우정과 유대감을 키워나가기 위해 시작되었습니다. 이렇게 독특한 오케스트라단 구성이 가능했던 것은 오스트리아가 고전 음악의 나라이며 오스트리아에서 음악 공부를 하고 있는 한국 학생이 1천여명에 이르는 유리한 여건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한오필은 동수의 젊은 양국 음악도들로 구성되어 매년 1차례씩 비엔나의 Konzerthaus 또는 Musikverein에서 정기 공연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매회 공연에 2-3명의 협연자를 초청하여 공연을 다채롭게 하고 있으며, 공연 프로그램으로 서양과 한국의 고전음악이 함께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한 오스트리아 정․재계 인사, 주오스트리아 주재 외교단 및 국제기구 주요 인사 그리고 한인 동포 및 한국 기업인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사들이 주요 관객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뜻 깊은 공연을 위해 한오필 지원협회가 한-오스트리아 양국 정부, 기업 및 개인의 재정적인 후원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한오필은 창단 후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튼튼한 뿌리를 내렸고 공연 수준도 높여왔습니다. 2009년에는 10년간의 성과에 대한 냉철한 평가를 바탕으로 한오필에 대한 개편 작업도 추진하였습니다. 2012년에는 한-오스트리아 수교 120주년 기념 공연을 개최 한 바 있습니다. 최근 2018년에는 창단 20주년을 맞아 창단 후 최다인 3개 도시에서 총 4번의 공연을 열었습니다. 특히 2008년과 2012년 이후 처음으로 Musikverein '골든홀'에서 공연을 개최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한오필은 앞으로도 양국 국민 그리고 양국의 젊은 음악도들이 우정과 유대를 강화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나갈 것입니다. 양국 국민과 음악도들의 계속적인 사랑과 성원을 바랍니다.